꼬투리
 
HOME>한국김밥의시작
  우리가 즐기는 김밥은 삼국시대부터 면면히 내려온 음식으로 보아야 합니다. 그렇지만 1950년 이전에는 극히 일부 소수 계급층을 위한 반찬의 한 종류로 또는 대보름에 싸 먹는 복쌈의 형태로 내려왔을 뿐이라고 합니다. 소풍이나 야외 활동이 빈번해지면서 등장한 것이 김밥으로 보아야 합니다. 초기의 김밥은 단순한 속 재료로 만들어지는 주먹밥 형태의 김밥이었을 겁니다. 김과 참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한 밥, 시금치나 단무지 등이 추가되었을 정도였을 겁니다. 그 후 계란지단, 어묵 등이 추가된 것으로 보고 있으며 1970년경부터 소시지, 오이, 참께 등이 첨가되고, 1980년대에는 우엉조림, 유부볶음 등이 첨가된 김밥의 형태가 나왔지만 여전히 야채김밥의 특색이 짙은 김밥이었습니다. 비로소 1990년대에 이르러 참치, 소고기, 불고기, 치즈 등이 들어간 현대식 김밥이 등장하게 되었습니다.


과거, 한국에서는 만두가 상용식이 아니었고 겨울, 특히 정초에 먹는 절식이었으며, 경사스러운 잔치에는 특히 고기를 많이 넣은 고기만두를 만들어 먹었습니다. 또, 지금은 사라진 풍속이지만, 예전에는 큰 잔치에서 대미를 장식하는 특별음식으로 대만두(大饅頭)를 만들기도 하였는데, 이것은 호두알만한 작은 만두를 큰 만두 속에 가득 집어넣어 만든 것으로, 이 대만두의 껍질을 자르고 그 속에서 작은 만두를 하나씩 꺼내 먹었다고도 합니다.














 
 
 
Untitled Document